슬픔과 마주한다는 것에 대하여

 

“슬픔이든 허전함이든.
마음 저 밑바닥에 가라앉혀 삭히면 될일이다.”                                                                                          뱅모 박성현

 

 

글쓴이: Publisher

소셜벤쳐 스타트업 '커피브레이크 콘텐츠&마이닝(CoffeeBreak C&M)'의 창업자겸 CEO로 작가이며 온라인 미디어 TribuneZ의 발행인이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