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18의 진실은 이제 겨우 2단계

소위 ‘서울서 내려온 연고대생 600명’에 대한 문제를 객관적으로 접근해볼 필요가 있다. 그 주장이 정말 사실인지 아닌지는 의외로 간단하게 진실에 접근할 수 있다.

‘80년 5월 광주에 내려온 연고대생’이 ‘사실’이라면 그들은 누구일까? 몇학번일까? 신입생이라면 80학번이다. 연고대생 80학번부터 역순으로 찾아올라가면 된다. 위로 가면 몇학번까지 가능할까? 군대를 현역으로 갔다가 복학한 4학년이 1년 휴학을 했다 생각해보자. 최대 ‘10년’이다. 즉, 연고대 70~80학번을 전수조사해보면 ‘서울서 내려온 연고대생 6백명’을 찾을 수 있다.

또 하나, 아무도 말하지 않는 중요한 포인트가 있다. 뱅모에게라면 말할 용의가 있다. 계엄군은 ‘표적 사격한 적 없다’라고 주장하지만 실제로 광주 사태 사망자 중 계엄군이라는 현역 군인만 소지했던 M16 소총의 탄환이 나왔다는 것은 ‘사실’이다. 이게 5.18을 무장폭동이라고 주장하는 측에서 늘 곤혹스러운 문제다. 계엄군은 ‘쏘지 않았다’고 하지만 실제로 현역군인의 총알이 사망자의 시신에서 나왔기 때문이다.

한데 이 문제에 대해서 아주 중요한 증언이 있다. 자칭 ‘시민군’ 혹은 ‘서울서 내려온 연고대생 6백명’이 현역 군인이 사용하는 M16의 소총을 갖고 있을 수 있었다는 합리적 의심을 가능케 해주는 중요한 증언이다.

안타깝지만 5.18문제의 ‘진실’에 접근하려면 조갑제의 어설픈 이성도, 지만원의 뜨거운 열정도 모두 답이 아니다. 시간이 더 지나면 이 증언을 공개할 생각이 있다.
누구라도 ‘그럴 수도 있었겠다’라고 생각할 합리적 의심.

우리는 이 문제에 대해서 아주 지독하리만큼 냉철하고 합리적으로 행동해야만 합니다. 지금에 와서야 이 문제가 수면위로 올라온 것이 그나마 다행이기는 하지만 이 문제를 앞장서서 풀어나갈 사람이 이미 깊은 함정에 빠져있습니다. 더 길게 얘기를 하면 발끈하실 분들이 많으실 겁니다. 왜 발끈하실지는 익히 잘 알지만 박주신 문제를 조갑제라는 사람이 엉망으로 만들었던 것처럼 5.18문제는 지만원씨를 빠뜨리기 위한 함정이 있고 안타깝게도 지만원씨는 그 함정 깊숙히 들어가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지금은 말씀 드릴 수 없습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

다만, 이것 한가지만은 힌트 드릴수 있습니다. 북한군 특수군이든 서울서 내려온 연고대생 600명이든 그들이 M16을 이미 갖고 있을 수도 있다는 ‘가능성’은 아예 배제하고 논의를 전개하고 있습니다. 그럴 ‘가능성’이 과연 없을까요?

어차피 5.18문제는 한번 공론화 되어야만 하지만 ‘함정’을 피해나갈 중지가 현재로써는 없기 때문에 조갑제가 망친 박주신 문제처럼 수면 깊숙히로 다시금 가라앉을 수 밖에 없습니다. 너무나 안타깝지만. 해서 ‘지금은 때가 아닙니다’ 뱅모의 말처럼 북한 해방이 멀지 않았으니 그곳에서부터 진실의 실마리가 풀려나가는 것이 현실적이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제발 5.18문제 자체와 지만원 박사 개인을 동일시해서 접근하면 이 문제는 절대로 우리가 풀수 없는 미궁속으로 빠져들어가게 됩니다. 왜 그걸 아직도 모르십니까?

싸워서 이기기 힘든 전투를 해야할 때에는 맞서 싸울게 아니라 적의 대오를 느슨하게 하고, 적들의 동맹을 와해시켜야 하는 법입니다.

쉽게 말씀드릴까요? ‘5.18이 과연 민주화 투쟁이었나?’하는 의심을 심어주기만 하면 됩니다. 그게 힘없는 지금의 우리가 할 수 있는 효과적인 전투인 겁니다.

제 눈에는 어렵사리 공론화가 본격화가 되더라도 그 결과가 어떠할 지 눈에 뻔히 보입니다. 피 눈물 흘리는 ‘우리들’ 그리고 흑막속에서 사악하게 웃고 있을 다수들 그리고 ‘그럼 그렇지’라고 비웃을 무지한 절대 다수들.

제발 수단 방법 가리지 않고 ‘이겨야 하는 싸움’과 ‘지지 않으면 만족인 싸움’을 구분합시다.